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양성평등◆ 세계4위 vs 여성단체,언론의 오도

글자확대 글자축소
작성자 : 권순용(sym**)
등록일 : 2015.12.26 10:59
우리나라의 양성평등은 지난 수십 년간 국가적으로 노력하여 양성평등이 “세계 최고" 수준에 올랐으나
여성가족부,언론,페미니스트 등이 자주 왜곡 인용/보도하여 국민을 오도하고 있는 성평등 지수를 바로 잡고자 한다.

대부분 언론, 여가부 등이 지극히 “일부 소수 여성”에 해당하는 여성권한척도(GEM)가 낮다는 것만 부각시키고 (100위권) 진짜 중요한 대부분의 일반 여성에게 해당하는 GID지수가 2006년 이미 세계4위라는 사실은 숨기고 있다.
(병역의무도 평가에 포함시키면 아마 1~2위)

즉, 성·제도·개발(GID)지수 (종합지수)에서 한국은 162개국 중 4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06년 새로 발표한 여성평등지표인 성·제도·개발(Gender, Institutions and Development, GID) 지수에선 우리나라가 스웨덴·영국·아일랜드에 이어 벨기에,네덜란드와 함께 공동 4위였다 (인구 1천만 이하의 도시국가 수준의 소국을 제외하면 영국에 이어 2위). 우리나라보다 여권신장이 잘 돼 있는 국가로 인식되어 온 캐나다·미국·프랑스 등은 10위권 밖이었다. (한국 ‘여성평등’ 세계 4위, 경향신문, 2006-03-08)

** 성·제도·개발 (GID) 지수: 유엔개발계획(UNDP)의 여성개발지수(GDI)·여성권한척도(GEM)등 여성의 교육·보건·출산·사회참여 뿐 아니라 가족사회의 규범·관습·문화까지 “전체"를 아우르는 개념.
즉 실질적인 성평등지수=GID = GDI + GEM + ... = 세계 4위.

모든 항목의 종합점수(GID)는 숨기고 극히 일부 여성에만 해당하는 고위층 진출 비율 (GEM, 유리천장 지수. 100위권)항목만 부각시키고 있다.

프로그램내 인기영상

인기 검색어

2019.08.26 00:40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