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주요뉴스

댓글 많은 뉴스

많이 본 뉴스
바코드 찍으면 '리콜·위해 정보' 한눈에
바코드 찍으면 '리콜·위해 정보' 한눈에
앵커> 식품이나 공산품의 안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이 오늘부터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상품에 부착된 바코드를 앱으로 찍으면 상품의 정보는 물론 리콜, 위해정보 등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데요. 홍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결함이 발견돼 리콜 대상으로 분류된 상품의 회수율은 얼마나 될까.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리콜상품 회수율은 41%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함이 발견된 상품이 온라인상에서 판매되는 경우도 있지만, 리콜정보를 접하지 못해 보상받지 못하는 경우도 상당합니다. 정부는 인터넷이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안전정보를 확인하고 피해구제도 신청할 수 있는 '행복드림' 서비스를 오늘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장덕진 /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정책국장 "상품 구매 전 상품정보 제공부터 상품 사용으로 인한 피해구제에 이르기까지 소비생활 전 단계를 지원하는 시스템의 구축을 추진하게 되었으며..." 모바일 앱을 실행한 후 상품의 바코드를 갖다 대면 제조일과 유통기한, 상품의 리콜·위해정보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축산물 이력번호를 입력하거나 병행수입상품 QR코드를 통해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소비자가 구매한 제품을 '관심상품'으로 등록하면 추후 리콜이나 위해사항이 발생했을 때 알림 메시지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상품 구매로 피해를 본 소비자에게 피해구제 지원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인터넷이나 앱에서 상담을 신청하거나 신청양식을 통해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식품 공산품 외에도 화장품과 의약품, 자동차의 리콜 정보, 그리고 의료와 금융 주택 등 43개 피해구제기관 이용은 내년부터 본격 개시할 계획입니다. KTV 홍희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KTV 뉴스 (17시)

분야별 주요 뉴스

경제
사회
문화
외교
안보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blog
  • tvcast
  • newmedia
  • 이전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