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주요뉴스

더보기
사상 첫 온라인 개학···"4월 9일 고3·중3부터" 동영상 보기 영상 재생시간 02 : 30
사상 첫 온라인 개학···"4월 9일 고3·중3부터"
김용민 앵커>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모든 학교가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시행합니다. 온라인 개학은 다음 달 9일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시작해 나머지 학년에 순차적으로 적용됩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세 차례 연기된 신학기 개학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습니다.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학교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확진자 발생 현황과 감염 통제 가능성 등을 고려해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유은혜 / 사회부총리 “학교의 휴업일을 단순히 1주에서 2주 연장하는 방식보다는 온라인 수업과 등교 출석수업의 병행을 포함하여 안정적인 등교를 준비하는 것이 지금 상황에서 더 적절하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우선 4월 9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시작합니다. 이후 16일 고등학교 1, 2학년과 중학교 1, 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20일에는 초등학교 1~3학년이 단계적으로 개학합니다. 유치원은 유아 발달 단계, 놀이 중심 교육과정 특성상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휴업 연장 기간 개정 누리과정과 연계한 놀이지원 자료를 안내할 예정입니다. 신학기 개학이 확정됨에 따라 2021학년도 대입 일정도 조정됩니다. 수능 시험일은 2주 연기된 12월 3일에 시행되고,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16일 미룬 9월 16일로 변경됐습니다. 이에 따라 수능 성적표는 12월 23일에 나오며, 정시 원서접수는 내년 1월 7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고 합격자는 2월 6일에 발표됩니다. 변경된 수능 시험일 등을 반영한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은 협의를 거쳐 4월 안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기존 일정보다 수시모집 기간은 3일, 정시·추가모집 기간은 11일 정도 줄어들 전망입니다. 교육부는 처음부터 완벽할 수는 없지만 원격교육을 통한 정규수업으로 학습 공백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박민호) 이와 함께 원격수업과 미래형 수업 구현, 에듀테크 산업에서 혁신적으로 발전할 동력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특별생방송]

2020.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