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주요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불법집회 무관용···자제해달라" 동영상 보기 영상 재생시간 02 : 21
문 대통령 "불법집회 무관용···자제해달라"
김용민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여전히 일부 단체에서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집회에 대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자제를 호소했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국무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았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선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부단체가 계획 중인 불법집회를 거론하며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뜨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됩니다." 문 대통령은 또, 방역수칙은 생명줄이라며 국민에게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코로나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진 장기전이기 때문에 방역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예전과는 다른 버거운 일상이지만 서로 격려하고 인내하며 방역은 방역대로 성공하고, 경제는 경제대로 살려나갈 수 있도록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 주시기 바랍니다." 4차 추경과 관련해선 국회에서 통과되는 대로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아울러, 추경이 끝이 아니라며 정부는 어려운 국민을 세심하게 돌아보고 살피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특히 보건의료, 돌봄, 배달업 종사자 등 대면 노동을 할 수 밖에 없는 필수노동자를 언급하며 각 부처에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쓰고 챙겨달라고 주문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생방송 대한민국 2부]

2020.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