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시청자 의견

KTV 는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프로그램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특정인을 비방하는 내용, 상업적 게시물, 시청 소감과 관계없는 내용 등은 공지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시청소감의 내용들에 대한 답변은 등재되지 않습니다.
  • 해당 프로그램 페이지에서 시청자 소감 작성 및 댓글 확인을 하실 수 있습니다.

지금도 박근혜가 그리운 케이티비

글자확대 글자축소
작성자 : 강현우(cgh**)
조회 : 548
등록일 : 2018.03.07 19:44
우선 대통령지지든 아니든 떠나서 한마디 하겠습니다, k티비는 청와대 국정홍보 방송으로 알고 있는데
그런 방송에서 진행자란게 진행을 그따이로 밖에 못합니까 대통령이 짐이나 되는듯 대통령을 실은 차가 연병장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당신들 눈엔 대통령 내외가 이 나라 짐으로 밖에 보이지 안나싶다
진행자 라는게 지 부모에게도 그 따이로 밖에 말 못하나 이건 완전 여자 홍준표 아닌가 당신들 부모 가족을
차에 탑승할때도 짐 실듯 차에 실었다고 하나 대통령 호칭이 들어가지 않았으면 짐 실은 차가 육사졸업식 연병장
들어오고 있는 줄 알았다 그냥 안 넘어 간다 김유영 케이티비 안 넘어 가면 어떨거냐고 한번 지켜봐

프로그램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