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문화소통 4.0

이 대통령 "약물치료 포함 모든 대책 검토"

방송일 : 2012.09.03 재생시간 : 2:01

최근 잇따르고 있는 성범죄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약물치료를 포함해 모든 대책을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제97차 라디오·인터넷 연설 내용, 김경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먼저 최근 성범죄와 흉악범죄가 잇따라 일어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국민들앞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특히 나주 어린이 성폭행과 관련해서는 가슴이 무너지는 슬픔과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가 존립하는 근본 이유라는 점에서 대통령으로서 정말 참담하고 송구스런 마음입니다."

이어 전자발찌의 실효성을 높여가고, 이것으로 부족하다면 약물치료를 포함해 가능한 모든 대책을 적극 검토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단기적으로는 현장에 더 많은 인력을 배치하고 가능한 경찰력과 공권력을 동원해서 치안확보에 나서겠다"면서 "치안인력 보강을 위한 예산 반영을 약속했습니다.

또 인터넷상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음란물과 유해정보가 성범죄를 조장하는 원인 중 하나라고 지적하고,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국민의 자유권을 침해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더욱 엄격히 처벌 할 수 있도록 관련 법률과 제도를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정치권에서도 신속하게 법과 제도를 바꿔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나주 어린이 성폭행 사건을 언급하며 "기존 민생치안의 방식과 범위로는 대응하기 힘들어 이에 대한 기본적 사고를 바꿔야 한다"면서 학교와 가정,국민이 함께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이 대통령은 최근 흉악범죄는 인간의 기본권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범죄를 예방하고 사회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TV 김경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