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소리를 문자로 보여주는 '쉐어타이핑'

2015.04.21 재생 시간 : 2:32 시청자 소감

강연이나 회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문자통역해주는 어플리케이션이 개발돼 특히 청각장애인들에게 유용하게 쓰이고 있는데요.

이 앱을 장애인이 직접 개발해 더욱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승희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카페같이 생긴 공간에 20여 명의 사람들이 모여 강연을 듣고 있습니다.

강연장 한 구석에서 한 사람이 타이핑을 열심히 치고 있습니다.

타이핑된 글들은 스크린에 실시간으로 뜹니다.

한 청각장애인이 스크린을 보며 강연내용에 집중합니다.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플랫폼 즉 쉐어타이핑이 설치된 겁니다.

인터뷰> 고우성/ 지식나눔공동체 북포럼 대표

"처음에는 속기사 분들이 안하셨고 관객이 자원으로 타이핑을 해줬죠. 그래서 농인들이 토크하는 것을 모니터에 있는 자막을 보면서 이해할 수 있는 거죠."

쉐어타이핑은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실시간 문자통역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이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 사람은 청력장애 2급의  박원진씨입니다.

박 씨는 A.U.D 사회적협동조합을 작년 2월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A.U.D'는 'Auditory Universal Design'의 약자로 '청각의 보편적 설계'란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원진 청력장애 2급 / A.U.D 사회적협동조합 대표

"포럼이나 컨퍼런스 세미나에 참여하는데 어려움이 있어서, 소리를 눈으로 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문자 통역 서비스를 받는 어플리케이션 플랫폼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회의, 공연, 강연 등 각종 행사장에서 발표되는 내용은 속기사나 문자 통역사가 플랫폼에 접속해 받아치면 스마트 폰으로도 그 내용이 전달됩니다.

인터뷰> 주은영 / 속기사

"제가 인터넷 상에서 타이핑을 하면 본인이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 모바일 디바이스로 바로 자막을 볼 수 있거든요. 시간이 안돼서 여기 못 오시더라도 핸드폰만 있으면 여기에 있는 모든 내용을 글로 받아 볼 수 있으니까.."

쉐어타이핑 자막서비스는 현재 종교기관이나 공공 기관 교육, 민간 행사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청각장애인은 120만 명으로 이 가운데 수화로 소통하는 사람은 불과 6%에 불과합니다.

청각장애인들의 꿈을 실현한 AUD 사회적협동조합의 다음 목표는 쉐어타이핑이 스마트 안경으로도 이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국민리포트 이승희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