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길 따라 인문학 토요일 18시 30분

찬란한 고대문화, 대가야를 마주하다

회차 : 3회 방송일 : 2020.10.10 재생시간 : 27:29

경북 고령은 대가야의 도읍지이며, 우리나라 최초로 토기, 철기, 가야금 문화를 꽃피웠던 곳이다. 가야가 어떤 나라인지, 왜 멸망했는지, 묵묵히 서 있는 고분과 질박한 토기만이 가야의 영화를 말해준다. 가야의 수준 높은 문화는 우륵이란 악성과 가야금을 탄생시켰다. 개실마을은 영남 사림학파의 중심인물인 점필재 김종직 선생의 후손이 350년간 살아온 집성촌이다. 50여가구 주민들은 20초 이내의 친척으로 그 끈끈함을 오늘날까지 이어오고 있다. 유교문화와 양반 전통, 예절과 효행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는 이들의 모습을 들여다본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