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문워크 수시방송

문 대통령, 유네스코 등재도 미룬 불교계에게 전한 메시지는 코로나19, 경제, 한반도 평화! 한국 불교 지도자 초청 간담회

회차 : 903회 방송일 : 2020.09.18 재생시간 : 11:57

문재인 대통령은 9월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 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의 선제적인 조치에 대한 감사를 전하고 추석 전후 지속적 협조를 요청하기 위한 자리였는데요.
국정운영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불교계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조계종 종정 진제 대선사의 친필 휘호까지 문워크에서 공개합니다


* 참석자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범해스님 (조계정 중앙종회의장)
정묵스님 (조계종 교구본사 주지협의회장)
본각스님 (조계종 전국비구니회장)
금곡스님 (조계종 충무부장)
지현스님 (조계종 조계사 주지)
원명스님 (조계종 봉은사 주지)
문덕스님 (천태종 총무원장)
희성정사 (진각종 통리원장)
홍파스님 (관음종 총무원장)
호명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인선정사 (총지종 통리원장)
만청스님 (대각종 총무원장)

#문재인대통령 #불교 #법회중단

★★한국 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
카메라에 담기지 않은 내용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알려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불교계와의 간담회에서 다음과 같이 마무리 발언을 했습니다.

“덕담을 많이 해 주셔서 감사하다. 불교계가 코로나 방역에서 아주 솔선수범하고, 모범이 되어 주셔서 다시 감사드린다. 그런 이면에 불교계의 어려움이 많다. 문화재 보수, 전통사찰 지원 등의 말씀을 집중해 주셨는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께서도 의지를 말씀해 주셨다. 종교계 협의체를 비롯해서 여러 가지 종교계와의 대화 과정에서 함께 문제를 풀도록 노력해 나가겠다”

간담회에서 적폐청산과 관련한 건의가 있었습니다.

그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 부분은 불교계에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정신이 있는 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그 때문에 야기된 갈등, 분열, 이런 것이 염려돼서 통합 조치가 이루어지길 바라는 말씀 아니신가 한다. 그런 방향으로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 다만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잘 못하고 있다.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 됐다.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야 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 협조를 거부한다든지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기본적으로 정치 갈등이 이어져서 일어난 현상이다. 하지만 통합은 절실한 과제다. 통합을 위해 불교계도 역할을 해 주시기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앞에 박양우 장관은 “대통령과 정부에 힘을 주시는 격려 감사하다”면서 전통사찰, 문화재 보호 관리 등의 지원책을 종교계 협의체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간담회를 마치고 나갈 때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대선사의 친필 휘호를 다 같이 관람했습니다. 여러분들한테 보도자료로 나갔을 텐데, 만고휘연(萬古徽然)이라는 휘호입니다.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함을 뜻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이 ‘만고휘연’이라는 휘호를 보면서 대통령께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내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겠지요”라고 답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