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사실은 이렇습니다 시즌2 매주 월~금요일 20시 50분

코로나19, 오해와 진실

회차 : 128회 방송일 : 2020.04.09 재생시간 : 11:56

임보라 앵커>
계속해서 코로나19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을 짚어봅니다.
이유리 팩트체커와 함께 합니다.

이유리 팩트체커>
지난 일요일 한 교회가 방역수칙을 어기고 현장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벌써 2주째입니다
서울시는 이 해당교회에 대해 감염병예방법과 지침에 따라 이달 19일까지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에 교회 측은 집회금지명령이 예배방해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예배방해죄 성립할 수 있을까요?
예배방해죄란 형법 제158조로 예배·설교를 방해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백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교회 강단에 누워 소리를 지르거나 목사를 밀쳐 출입을 막은 사례들이 처벌받은 경우는 있습니다.
그러나 행정기관의 조치를 예배방해죄라고 본 판결은 찾을 수 없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교회 이외에도 일부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다시 시작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 시행되는 만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교회 지원에 나섰습니다.
교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온라인 예배·승차 예배와 관련한 장비나 환경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마스크 소독제가 인기입니다.
마스크 입 냄새를 없애거나 살균하는 기능인데요.
마스크 소독제 광고문구입니다.
알콜, 차아염소산 성분이 함유돼 있어 강력한 살균효과가 있고 인체에 무해하다는 겁니다.
그러나 환경부는 안전성이 검증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지난 3월 3일 내놓은 마스크 사용 지침에서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경우엔 알코올 소독 하지 말라고 권고했습니다.
환경당국은 2월 중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불안심리를 악용한 제품들을 철저히 감시 차단하고 있습니다.
일반 소독제를 마스크 소독제로 속여 유통하는 제품은 제조 금지 회수명령 등 행정조치가 취해질 예정입니다.

코로나19 모기로도 감염 가능한가.
만약 코로나19 감염자의 피를 먹은 모기에 물리면 감염되나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올라온 질문들입니다.
날씨가 점차 따뜻해지면서 모기로 인한 전염 우려가 늘고 있는데요.
이에 WHO는 코로나19 미신 깨기 게시판을 통해 모기로 인한 감염은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현재까지 모기에 의해 전염된 사례가 없고 코로나19는 감염자의 기침 재채기에서 발생한 비말, 침, 코의 분비물을 통해 주로 퍼지는 호흡기 바이러스이기 때문입니다.
WHO는 비누나 손소독제로 손을 자주 씻는 것이 감염을 막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코로나19를 둘러싼 잘못된 정보들 짚어봤습니다.

임보라 앵커>
네, 이번에는 조금 색다른 언론보도를 전해 드릴까합니다.
한국의 코로나 대응법에 대해 세계 각국에서 정보 공유를 요청하고 있죠.
이에 우리나라에서 하루 만에 만든 코로나 격파기라는 안내 책자가 집중 받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기획재정부 개발금융총괄과 이대중 과장 모시고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나와계시죠?

(출연: 이대중 / 기획재정부 개발금융총괄과 과장)

임보라 앵커>
코로나19 한국 대응법에 대한 내용이 담긴 영문 안내 책자가 하루 만에 완성 되었다고요.
어떤 내용입니까?

임보라 앵커>
세계은행에서 특별히 요청이 들어왔다고 하죠?

임보라 앵커>
코로나 관련 자료가 엄청 방대할 텐데 자료 취합부터 정리까지 쉬운 작업은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임보라 앵커>
이렇게 해서 코로나19 격파기라는 제목으로 영문 자료가 완성이 되었는데 어떤 내용인지 간략하게 설명 부탁드립니다.

임보라 앵커>
이렇게 우리나라의 방역 노하우가 담긴 영문 자료가 세계 각국에서 거의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다고 하죠.
많은 나라에서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고요?

임보라 앵커>
앞으로도 기획재정부에서는 코로나 대응 관련 자료들을 계속해서 배포할 계획이라고요?

임보라 앵커>
네, 우리나라의 방역 사례가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세계 각국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기획재정부 개발금융총괄과 이대중 과장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