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길 따라 인문학 토요일 18시 30분

치열했던 예술적 삶의 흔적

회차 : 5회 방송일 : 2020.10.24 재생시간 : 27:29

경남 통영은 수많은 이야기를 품고 있다. 통영 출신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통영 사람에게는 예술의 DNA가 흐른다”고 말했다. 박경리 작가의 문학적 토대는 통영이다. 통영의 골목, 선창, 섬과 사람들은 박경리 작가의 작품 곳곳에 배치되어 숨 쉬고 있다. 그중 소설 ‘김약국의 딸들’은 1900년부터 1930년 전후까지 통영을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소설 속 배경들은 지금도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시시각각 달라지는 다도해의 빼어난 풍경과 문물이 빠르게 드나드는 작은 항구도시에 펼쳐지는 천태만상 표정을 예술가들은 놓치지 않았다. 박경리를 비롯해 작곡가 윤이상 유치환, 김춘수, 김상옥, 화가 전혁림 등은 통영을 배경으로 수많은 작품을 남겼다.
이들의 손에서 음악과 시, 그림으로 다시 태어난 통영을 더듬어 걷다 보면 어느새 이 작은 도시에 매혹된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