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보와이드 6

내년부터 찌아찌아족 마을에 교사파견

방송일 : 2009.09.18 재생시간 : 1:42

얼마전 한글이 인도네시아 부족의 언어로 채택됐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현지에서 한글과 한국어를 가르칠 한국인 교사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또 우리나라와 문화, 경제 교류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한글을 공식 문자로 채택한 인도네시아 부톤섬의 찌아찌아족에 한국인 교사가 파견됩니다.

훈민정음학회는 내년 3,4월 경 부톤섬의 바우바우시에 한국센터가 문을 열면 한국인 교사를 현지에 파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인 교사는 현지 초, 중, 고등학교 교사들에게 한글과 한국어를 가르치고 찌아찌아족의 민속 문화와 역사, 설화 등 각종 구전자료를 정리해 문서화 하는 작업을 수행하게 됩니다.

훈민정음 학회는 이와 함께 지역 표지판도 로마자와 한글을 병기하는 방안도 추진하는 등 한글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 밖에도 바우바우시와 우리나라 간의 자매도시 결연 등 문화, 경제 교류도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인구 6만명의 인도네시아 소수민족인 찌아찌아족은 문자가 없어 고유어를 잃을 위기에 처해있던 중 지난해 7월 한글을 공식 문자로 사용하기로 훈민정음학회와 양해각서 체결하고 현재 한글 교과서를 제작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KTV 강명연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