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책 포커스

정 총리 "세종시법, 국회 본회의서 처리해야"

방송일 : 2010.06.21 재생시간 : 2:11

세종시 민관합동위원회는 오늘 회의를 열고 세종시 수정안을 국회 상임위가 아닌 본회의에서의 표결을 촉구했습니다.

정운찬 국무총리는 중차대한 국가대사를 국회 상임위 차원에서 쫓기듯 표결하고 끝 낼리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운찬 국무총리가 세종시 수정안의 국회 처리와 관련해, 상임위가 아닌 본회의에서의 표결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정 총리는 '세종시 민관합동위원회'에서 중차대한 국가 대사를 상임위 차원에서 제대로 된 논의 한 번 없이 쫓기듯 표결하고 끝낼 리 없다고 확신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이어 우리 국민은 길게 보면 항상 옳은 선택을 해왔다면서 국민대표인 국회의원은 투철한 국가관과 애국심, 역사의식을 갖고 있어 후회할 결정을 할 리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석구 세종시 민관합동위원장도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모든 국회의원 개개인의 의사가 반영되는 본회의에서 반드시 논의되고 처리돼야 한다면서 세종시 수정 관련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줄 것을 국회에 촉구했습니다.

송석구/ 세종시 민관합동위원장

“국가 백년대계를 위한 세종시 수정안의 운명을 어느 한 상임위원회가 독단적으로 결정해서는 안됩니다. 국회의원 전원이 모두 각자의 결정을 엄중한 역사적 기록으로 남겨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송 위원장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지정이나 기업유치를 위한 세제 혜택 등 수정안 내용을 언급하면서 원안이 통과되면 누가 플러스알파를 해주겠느냐며 수정안이 부결되면 기업들은 세종시 입주를 포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송 위원장을 비롯한 민간 위원들은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를 찾아가 이번 임시국회에서 수정안 통과를 위해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