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책 포커스

2천130억원 모태펀드, 일자리 집중 투입

회차 : 410회 방송일 : 2010.06.21 재생시간 : 1:25

중소기업청이 올해 2차 모태펀드 사업에 2천13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주로 신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 분야에 집중적으로 지원됩니다.

올해 2차 모태펀드에 투입되는 자금은 모두 2천130억원.

해마다 1천억원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1천2백억원 규모의 일자리 창출 펀드가 추가됐습니다.

기술력이 우수한 성장단계의 중소기업이나 신규투자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벤처기업에, 결성총액의 최대 70%까지 출자해 주는 겁니다.

중소기업청은 1인 창조기업 등 투자처 확보가 어려운 창업초기 기업에 대해서도, 결성총액의 70%까지 출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기업에 대한 인수합병을 지원할 수 있는 펀드도 새롭게 포함됐습니다.

아울러, 지식경제부가 선정한 16개 신성장동력 분야의 기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펀드에는, 결성액의 50%씩 출자할 계획입니다.

중소기업청은 한 기업당 평균 20억원 정도 출자받는다고 가정할 때, 모두 200개 정도의 기업이 출자 받을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출자 신청은 다음달 5일까지고, 자세한 사항은 한국벤처투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KTV 김민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