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책 오늘

이 대통령 "녹색성장 주도로 또 한번의 기적 창출"

방송일 : 2010.08.16 재생시간 : 1:45

한편 국제사회를 주도해나갈 미래전략으로, 이 대통령은 녹색성장을 제시했습니다.

아울러, G20 서울회의를 지구촌 문제 해결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계속해서 전해드립니다.

경제 성장에는 환경 파괴가 뒤따른다는 고정관념을 벗어나, 성장과 환경의 조화를 추구하는 새로운 패러다임.

2년 전 녹색성장의 비전을 대한민국과 세계의 도전과제로 제시한 이명박 대통령은, 녹색성장이 한강의 기적을 이룬 기성세대의 성취 위에, 또 한번 젊은이들이 도전해 기적을 만들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제65주년 광복절 경축식

15일, 서울 광화문광장

“앞으로 우리는 녹색성장분야에서 오늘의 빌 게이츠와 스티브 잡스를 능가하는 한국의 젊은이들을 보게 될 것입니다.”

녹색경제 시대에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중소기업과 원천기술로 세계를 주도하는 대기업이 나올 것이라고 전제한 이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정부가 녹색기술 연구개발 체제를 대폭 강화해, 2020년까지 세계 최고의 녹색강국의 꿈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87일 앞으로 다가온 G20서울정상회의를 계기로, G20이 지구촌 문제 해결의 기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우리는 서울 회의를 선진국과 개도국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협력의 장으로 만들고자 합니다.”

환경과 경제 성장을 동시에 해결하는 녹색성장의 주도, 그리고 G20을 통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 역할.

'공정한 지구촌'의 실현을 우리가 이끌어나가기 위해 제시된 두 가지 미래전략입니다.

KTV 김용남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