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10

"겉만 번듯한 위장 녹색성장 경계해야"

방송일 : 2011.07.06 재생시간 : 1:49

정부는 오늘 경제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부문별·업종별 온실가스 감축 목표안을 논의했습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겉모양만 친환경인 '위장 녹색성장'

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경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겉모양만 번듯하고 실제로는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하지 않는 이른바 '그린워싱'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린워싱은 회사나 정부, 특정단체가 겉으로는 친환경적인 정책이나 이미지를 홍보하면서 실제로는 환경을 파괴하는 행위를 의미하는 말로, 친환경이 아닌데 친환경인 것처럼 위장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배출전망치 대비 30% 감축하는 목표를 제시했지만, 목표 제시보다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재완 장관 / 기획재정부

"겉모양만 번듯하고 실제로는 노력을 하지 않는 소위 ‘그린워싱’을 경계해야 되고, 녹색성장에 앞장섬으로써 경쟁력을 미리 확보하겠다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박 장관은 지난 1일 발효된 유럽연합과의 자유무역협정에 대해선, "우리 상품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EU 제품이 값싸게 국내시장으로 공급되면 물가를 낮추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우리 기업들이 원산지 증명 교육 등을 통해 FTA 효과를 향유할 수 있도록, 각 부처가 세심히 지원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최근 발표된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대해선, 확고한 원칙과 창의적 대안과 함께 실현과정에서 세심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장반응을 면밀히 살피며 기민하게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TV 김경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