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모닝 와이드

김윤옥 여사, 뉴욕서 '한식세계화' 격려

회차 : 239회 방송일 : 2011.09.23 재생시간 : 1:45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미국을 방문 중인 김윤옥 여사가 한식 전도사들을 만나 격려했습니다.

김여사는 한식을 대접했던 경험을 소개하면서 한식의 경쟁력을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김윤옥 여사가 제안하는 한식 세계화의 길, 한번 들어보시죠.

이해림 기자입니다.

세계 유행을 선도하는 문화의 중심지, 뉴욕에서 민간 한식 서포터들을 만난 김윤옥 여사.

비빔밥 버거와 김치 타코 등 현지인들의 관심을 끌도록 새로 개발된 한식을 시식하며, 뉴욕에서 일고 있는 한식붐을 체감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식 고유의 방법에 기초를 두면서 현지화를 이루는 것이 한식 세계화의 방향이라고 강조하고, 특히 대표 메뉴를 중심으로 한식 메뉴를 간소화하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습니다.

김윤옥 여사

“한국인 교포들이 몇몇 사람 찾는다고, 그거 음식에 열중하게 되면 다른 데에 소홀하게 되고 하니까. 딱 내가 원하는 그런 음식을 개발해 나가면서...”

김 여사는 또, 외국 정상들에게 한식을 대접했던 경험을 소개하면서 한식이 맛은 물론, 건강에도 좋다는 점을 부각시킨다면, 한식 알리기가 한결 수월할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김윤옥 여사

“야채하고, 고기하고 8대 2 비율로. 우리가 말하는 황금비율이라고 하잖아요. 맛도 맛이지만 건강에 좋다는 것을 자꾸 이렇게 얘기하면서 하면 좋지 않을까...”

이번 행사는 지난 30여년간 한식을 알리는 데 힘써온 한인 1세대와 한식의 고급화와 세계화에 기여하고 있는 2세대들이 모여 한식 세계화를 위한 협력의 장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KTV 이해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