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모닝 와이드

내년 재해예산 4조6천억원···21% 증가

회차 : 244회 방송일 : 2011.09.30 재생시간 : 1:52

지난 여름 예상치 못한 집중호우로 도심 침수와 산사태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는데요, 정부가 재해 예방을 위해 내년 예산을 대폭 늘리기로 했습니다.

김현아 기자입니다.

정부가 내년도 재해예방을 위해 올해보다 21% 늘어난 4조 6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합니다.

우선 집중호우에 따른 도심침수 방지에 6,631억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하수도 시설 정비?확충, 빗물의 도심지 유입과 침수를 예방하기 위한 시설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또 제2의 우면산 사태를 막기 위해 3,683억원을 투입해 자연재해 위험지구와 주택가 주변의 급경사지 등 생활권내 위험시설을 정비하고, 재해에 취약한 서민밀집지구에 대해서는 급경사 골목길을 개선하고 미끄럼방지시설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홍수나 산사태 같은 재해 위험요소를 해소하기 위한 하천과 산림 정비사업도 확대해 소하천 정비에 2,300억원 사방사업에도 3,657억원이 지원됩니다.

도시지역 산림에 대한 산사태 문제 해소연구에도 20억원을 배정했습니다.

재해예측과 재해에 대한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한 시스템 정비와 개선에도 약 2,6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기상항공기 도입이 추진되고 재난안전 관련 기술개발에도 350억원이 지원됩니다.

국무총리실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근본적인 재난관리 대책이 필요하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재난관리 개선 민관합동 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안정적인 재원확보를 위해 재해예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해나갈 계획입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 와이드 (244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