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모닝 와이드

소비자물가 4.3% 상승…오름세 '주춤'

회차 : 246회 방송일 : 2011.10.05 재생시간 : 1:56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 초반대를 기록하며 전달보다 1%P 하락했습니다.

기후여건 개선으로 채소와 과실 수요가 안정되면서, 오름세가 꺾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동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통계청 발표를 보면, 9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달보다 4.3% 올라, 전달에 비해 상승률이 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년 동월대비 소비자 물가는 올해 초 4%대의 오름세를 이어오다 8월에 5%대를 넘은 뒤에, 다시 주춤하는 모습입니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지난해 같은달보다 3.9% 올라 8월보다 소폭 하락했으며, 생선과 채소 등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달보다 7.4% 내렸습니다.

부문별로는 농산물은 지난해보다 조금 떨어졌지만, 축산물과 수산물이 오르면서 농축수산물은 2.3% 올랐습니다.

고춧가루는 배 가까이, 돼지고기와 쌀은 20%가량 급등한 반면, 배추와 쇠고기, 상추 등은 내렸습니다.

하지만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류는 여전히 두자릿수 상승률을 보이면서, 물가 상승을 주도했습니다.

특히, 금반지는 36%로 급등했고, 전월세 등 집세도 4.7% 올랐습니다.

서비스 부문은 도시가스와 시내버스료 등이 5% 가까이 올랐습니다.

정부는 물가 상승세가 다소 둔화된 것으로 판단되지만 환율 등 불확실한 요인이 남아있다며, 주요 품목의 수급과 가격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이동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