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남덕우 전 총리 별세···줄잇는 조문 행렬

회차 : 406회 방송일 : 2013.05.20 재생시간 : 2:55

우리나라 '한강의 기적'을 이끈 경제 개발의 주역인 남덕우 전 총리가 지난 18일 별세했습니다.

빈소에는 조문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혜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강의 기적'으로 불린 우리나라의 경제개발을 이끈 남덕우 전 국무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에는 고인을 기억하는 이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조문객들은 경제계 원로로 굵직한 업적을 남기고 후배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애통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덕수 / 무역협회 회장

"세계경제가 돌아가는 일에 대해서 항상 관심을 가지시고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를 미리미리 생각하시고 준비하신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장서서 리드할 수 있었던 분이 떠나셨다고 생각하니까 매우 슬프기도 하고 아쉽기도 합니다."

빈소 곳곳에서는 각계 원로들이 삼삼오오 모여 고인과 희로애락을 함께 했던 추억담을 나눴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빈소에 조화를 보내 조의를 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고인이 선친인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부터 인연을 맺어온 관계라는 점에서 직접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직에 있던 그를 공직으로 이끈 사람은 박정희 전 대통령입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정책에 쓴 말을 아끼지 않던 서강대 경제학과 남덕우 교수를 재무장관으로 발탁했습니다.

재무장관에 이어 경제부총리, 그리고 대통령 경제특보까지, 3,4,5 공화국 10여 년 동안 1970년대 경제발전을 사실상 주도했습니다.

1인당 국민소득 천 달러 돌파, 부가가치세 도입 등은 그의 업적 가운데 하나입니다.

5공화국시절 국무총리를 마지막으로 14년 공직생활에 마침표를 찍습니다.

하지만 이때부터 눈을 감는 순간까지 경제 원로로서 활약은 계속됐습니다.

80년대 세 차례 무역협회장을 맡아 코엑스 건설등을 주도한 그는 90년대부터 최근까지 서강포럼, 전경련 등을 통해 경제 자문 역할을 활발히 해왔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인연도 이어졌습니다.

17대와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캠프의 경제 자문으로서 활약했고, 최근 청와대 국가원로 초청 간담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옆자리에 앉아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경제계의 큰 원로는 눈을 감았지만 그가 남긴 많은 업적들은 한국 경제의 초석으로 영원히 남게 됐습니다.

고인의 영결식은 오는 22일 열리고 이후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KTV 이혜리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