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北 최룡해, 김정은 특사로 중국 방문

회차 : 409회 방송일 : 2013.05.23 재생시간 : 2:04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이 특사자격으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을 중국에 파견했습니다.

방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유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룡해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최룡해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했으며, 김정은 체제 들어 중국에 특사를 파견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 조선중앙TV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특사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총정치국장인 조선인민군 차수 최룡해 동지가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기 위해서 22일 특별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방문 목적이나 일정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김정은의 후견인 격인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과 함께 김정은 체제를 움직이는 양대 권력자로 평가받는 최룡해의 이번 중국방문은 그동안 소원했던 북중관계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은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와 3차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안을 지지하고 다양하게 북한을 압박해 왔기 때문입니다.

박형중 /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북한의 입장에서는, 북중관계가 나쁜 상황에서 한국과 중국,미국과 중국이 북한 문제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우려감을 느꼈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 특사 파견을 통해서 중국에게 북한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전달하는 것이 이번 방중의 목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방중이 어느 쪽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건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최룡해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면담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이 다음달 7일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어 북한이 이번 특사 파견을 남북대화는 물론, 북미대화가 열리는 기회로 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