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국립중앙도서관, 근대문학자료 특별전…12월7일까지

회차 : 348회 방송일 : 2014.10.31 재생시간 : 1:51

남>

우리나라 근대문학 작품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특별전이 열렸습니다.

여>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된 단행본과 잡지를 중심으로, 한국 근대문학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현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우리나라 최초의 신소설 이인직의 혈의 누입니다.

1906년 일간신문 만세보에 연재된 이 소설은 근대소설의 효시로 평가받는 작품입니다.

오랜 세월이 지나 색이 많이 바랬지만 보존 상태는 아주 양호합니다.

시인 김소월이 생전에 펴낸 단 한권의 시집 진달래꽃.

이별의 슬픔을 극복하고, 민족의 정과 한을 예술적으로 승화시킨 작품입니다.

특히 이 작품에는 우리 민족 고유의 정서와 리듬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시인 윤동주를 국민시인으로 불리게 한 작품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입니다.

이 작품은 윤동주 시인의 유고시집으로 그의 대표작 별헤는 밤, 서시 등이 함께 실려 있습니다.

우리 근대문학 작품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특별전이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전시는 한국근대문학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1894년부터 문학의 암흑기인 1950년대까지의 작품들이 전시됐습니다.

임원선 관장 / 국립중앙도서관

“개화기 때부터 일제시대를 지나서 해방기에 이르는 때까지 근대문학 자료들을 우리 도서관의 소장자료를 중심으로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

또 이전까진 보기 힘들었던 근대문학 주요작품이 실려있는 단행본 156종과 잡지 28종도 선보입니다.

방민호 교수 /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이번 전시에 여러 잡지와 여러 소설책들이 전시되어 있으니깐 관람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되고 문학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이외에도 국내 문학관을 소개하는 장소도 마련돼 고전 자료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김성현 기자 / kshyeon88@korea.kr

문학작품을 통해 개화기와 일제강점기, 해방과 분단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이번 특별전은 오는 12월 7일까지 계속됩니다.

KTV 김성현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