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방사청,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 구축

회차 : 407회 방송일 : 2015.01.26 재생시간 : 1:43

방위사업청이 국방 조달업체들에 대한 정보를 분석해 방산 비리를 사전에 예방하고 감시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방산 비리의 뿌리를 뽑겠다는 건데요.

최영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내용]

방위사업청의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 입니다.

이 시스템은 국방 조달업체들의 부정당 제재, 신용등급, 체납, 비위 사실 등 총 15개의 정보를 수집해 분석하는 체계입니다.

방사청의 이력 정보 외에도 국세청, 고용노동부, 은행연합회와 신용평가회사 등 4개 기관을 통해 수집한 정보도 포함됩니다.

해당 업체는 분석된 위험요소를 토대로 경고-주의-정상 업체 등으로 분류되고, 비리 위험도가 높은 업체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추적관리를 하게 됩니다.

방위사업청은 앞으로 이 시스템을 통해 군납업체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해, 방산비리를 근절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싱크>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방위사업청은 오늘부터 시험성적서 위조, 원가부정, 군사기밀 유출 등 방산비리 재발방지를 위한 비리업체 추적관리시스템을 구축해서 운영합니다."

보안 사고, 경고장 발부 횟수 등을 통합 관리해 업체의 각종 적발 사항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등록된 정보는 입찰, 심사, 계약, 지출 등 각 업무 단계마다 적용됩니다.

방사청은 이와 함께 내부비리, 부패유발 요인을 감시하는 '청렴모니터링 시스템'과의 연계를 통해 내,외부 취약분야 점검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