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방사성폐기물 3단계 안전성 검사 뒤 처분

회차 : 411회 방송일 : 2015.01.30 재생시간 : 1:17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이 올해부터 본격 운영됩니다.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정하고 3단계에 걸친 안전성 검사를 거친 뒤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김유영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제4차 원자력진흥위원회서는 지난 12월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사용 승인에 따른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관리 기본계획'이 심의. 확정됐습니다.

이번 계획은 지난 1986년 부지선정을 시작으로, 건립까지 총 29년이 걸린 경주 방폐장이 본격적으로 운영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주요 내용은 방사성폐기물에 대한 3단계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올해 원전폐기물 3천 드럼 등 총 4천 2백 드럼 규모로 물량을 확대해 처분, 저감기술 개발 등 폐기물 최소화에 주력한다는 겁니다.

회의에서는 연구용 원자로 수출 추진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원자력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의 운영 경험과 요르단, 네덜란드 연구로사업 수주를 적극 활용해 세계 시장 진출을 노린다는 계획입니다.

정부는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의 안전한 운영과 함께 한.미 원자력협정에 대한 선진적인 개정을 추진해 미국과의 전략적 파트너로서의 협력을 지속해나갈방침입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