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미국·캐나다도 '보잉737 맥스' 운항 중단 [월드 투데이]

회차 : 351회 방송일 : 2019.03.14 재생시간 : 06:11

임보라 앵커>
세계 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이입니다.

1. 미국·캐나다도 '보잉737 맥스' 운항 중단
미국 보잉사의 '보잉 737맥스'기종을 둘러싸고 안전성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버티던 미국과 캐나다도 운항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작년 라이언에어 추락사고에 이어 에티오피아 항공기가 추락하면서 전세계 하늘에서 보잉737맥스가 추방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잇따라 추락사고가 발생한 737맥스8 기종과, 맥스9 기종의 운항 중단을 지시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보잉737 맥스8'과 '맥스9'의 모든 착륙을 금지하는 긴급 명령을 내릴 것입니다."

승객들의 공포가 커지자, 보잉의 안전성을 신뢰한다던 미국마저 등을 돌린 모습입니다.
캐나다 교통장관도 기자회견을 통해 보잉737맥스8와 맥스9의 이착륙과 캐나다 영공통과를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마치 가노 / 캐나다 교통부 장관
"오늘 아침 새로운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와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예방 차원에서 안전 조치를 취했습니다."

12일까지 해당 기종의 운항 중단이나 영공 통과를 금지한 국가는 40개국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CNN
"737 맥스 기종에 대해 기체 급강하를 경험했다는 두 건의 사례를 발견했다. 2019년 3월 13일"

아직 두 추락사고의 원인이 비행기 결함으로 밝혀지지 않았지만 CNN 방송은, 보잉737맥스 기종을 탄 미국 조종사들이 순간적인 기체 급강하를 경험한 사례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요나탄 멘키르 / 에티오피아 비행기 조종사
"사고 비행기 조종사가 어려움이 있어 돌아가겠다고 보고한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기체 조종 문제로, 조종사가 통제를 할 수 없었다는 게 명백합니다."

해당 기종을 가장 많이 보유한 미국과 캐나다까지 조치를 취하며 보잉사가 궁지에 몰렸습니다.

2. 미국 명문대 초대형 입시비리 적발
미국에서 자녀를 명문대에 보내기 위해 뒷돈과 대리시험을 불사한 초대형 입시비리가 적발됐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할리우드 배우 등 온갖 유명인들이 연루됐습니다.
현지시각 12일, 메사추세츠 렐링 검사와 FBI 조지프 지부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각종 유명인사들이 자녀를 명문대 체육특기생으로 부정입학시켰다고 밝했습니다.

녹취> 앤드류 렐링 / 미국 연방 검사
"연방 검찰이 적발한 사상 최대의 입학비리 사건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사건에 연루된 50명을 기소했습니다."

2011년부터 8년간, 학부모와 브로커, 명문대 코치, 관계자 사이에서 오간 뒷돈은 무려 283억원에 달합니다.

녹취> 앤드류 렐링 / 미국 연방 검사
"코치들은 뇌물을 받고 자격이 없는 대입 지원자들을 경쟁력 있는 운동선수인 것처럼 만드는 데 동의했습니다."

검찰과 FBI는 이번 사건에 총 50여명이 연루됐다고 밝혔는데요.
학부모 중에는 드라마 '위기에 주부들'에 출연한 펠리시티 허프먼과 시트콤 '풀하우스'에 나온 배우 로리 러프린이 포함됐습니다.

녹취> 로리 할트메이어 / 미국 고등학생
"이 사건에 분노하고 있어요. 노력하지 않은 누군가에게 제 자리를 뺏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너무 화나죠."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입시 브로커, 윌리엄 싱어는 혐의가 모두 인정되면 최대 6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밖에도 스탠퍼드, UCLA 등 일부 대학은 비리가 드러난 코치를 해고하고 자체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3. 나이지리아 학교 건물 붕괴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4층짜리 건물이 무너졌습니다.
안에서 수업을 듣던 학생 백여명이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시각 13일 아침, 나이지리아 라고스에 있는 건물이 붕괴되면서 유아와 어린이들이 갇혔습니다.
사고 당시 내부 인원이 정확히 파악되지는 않았지만 목격자에 따르면 100여명의 학생들이 안에 있었습니다.

녹취> 아부바카 모하메드 /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청 조정자
"건물 2층은 민간 학교로 사용됐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 불행히도, 학생들이 안에 있는 상황에서 건물이 붕괴되었습니다."

학부모와 주민들이 현장으로 몰려든 가운데, 건물 지붕을 통해 수색이 한창이지만 진척 속도는 더디기만 합니다.

녹취> 아부바카 모하메드 /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청 조정자
"즉각 비상관리팀을 꾸렸고 수색, 구조 작업을 위한 자산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나이지리아 구조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37명이 구조됐고 8명의 시신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나이지리아 라고스 주지사는 이 건물이 주거용으로 분류돼 있었고 2층에 불법적으로 학교가 운영됐다며 구조 작업이 끝나는 대로 책임자를 기소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4. 브라질 상파울루 학교서 총기 난사
브라질 상파울루의 한 학교에서는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현지시각 13일, 상파울루 수자누 시내에 있는 하울 브라지우 공립학교에서 괴한 2명이 학교로 들어와 곧바로 총기를 난사하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카렌 구에라 카르도스 / 하울 브라지우 공립학교 학생
"우리는 카페테리아로 도망쳐서 문을 잠그고 그 안에 있었어요. 다친 친구들도 있어서 서로를 도왔죠."

이 사건으로 학생 6명과 교직원 2명이 사망하고 최소 23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녹취> 엘레니스 파롬보 다 실바 / 하울 브라지우 공립학교 학부모
"제 딸은 오늘 늦잠을 자서 학교에 가지 못했어요. 하지만 같은 반 친구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나갔어요."

무장 괴한 2명은 17살과 25살로, 그 자리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요.
학생들에게 총격을 가하기 전에 교직원들과 감독관을 먼저 겨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범행 동기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총기 입수가 법으로 제한돼 있지만 불법 구매가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브라질에서 경각심이 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