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추석 선물 과대포장 집중 단속···과태료 최대 300만원 [현장in]

회차 : 475회 방송일 : 2019.09.11 재생시간 : 03:04

임보라 앵커>
추석 선물, 받을 때는 좋은데 상자를 싼 보자기부터 완충재까지 포장지가 한 무더기입니다.
정부가 쓰레기를 많이 만들어내는 과대포장 단속에 나섰습니다.
현장인 곽동화 기자입니다.

곽동화 기자>
서울의 한 대형 마트.
성큼 다가온 추석, 막바지 선물세트 판매가 한창입니다.
그런데, 삼중, 사중으로 포장된 선물세트들이 눈에 띕니다.

현장음> 한국환경공단 과대포장 단속반
"이거 같은 경우는 여기 1차 포장, 1차, 2차, 3차, 4차 포장인 거예요."

포장지 부피가 절반을 차지하는 선물세트들도 많습니다.

녹취> 한국환경공단 과대포장 단속반
"합성 섬유로 돼 있는 고정재가 들어가는 경우에는 포장 공간비율이 20%가 되어야 하거든요."

이렇게 과대포장된 선물은 받는 사람도 부담스럽습니다.

인터뷰> 신영옥 / 경기 파주시
"그런 것(과대포장) 좀 안 했으면 좋겠죠. 덜 포장해서, 간단하게."

인터뷰> 양은임 / 서울 중랑구
"과일은 봉지에만 사 와도 되는데 꼭 박스로만 사오니까..."

정부는 '제품의 포장 재질과 포장 방법에 관한 기준등에 관한 규칙'으로 이러한 과대포장을 규제하고 있습니다.
제품마다 다르지만 1차 식품과 가공식품, 제과류 등 선물 세트는 포장 횟수를 2번 이내로 하도록 했고요.
포장 공간 비율은 25% 이하가 되도록 해야 합니다.
기준을 위반해서 제품을 만들거나 수입하다 적발된 경우 처음엔 100만 원, 두 번째에는 200만 원, 세 번째에는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정부는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늘(11일)까지 선물세트 과대포장 불시 점검을 실시합니다.
전국 17개 시도 유통매장을 대상으로 제품을 과대 포장해 판매하고 있지 않은지 살핍니다.

인터뷰> 김현우 / 한국환경공단 환경포장관리부 대리
"공단에서는 연간 4천 건 정도를 검사하고 있고, 70%정도 추석이나 설 명절에 하고 있습니다.
이 70% 중에 5% 정도가 적발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기업들도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여러 대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영상출처: 록시땅 유튜브)
플라스틱 테이프를 쓰지 않는 일체형 포장 상자를 도입하고 일명 뽁뽁이라 불리는 비닐 완충재도 종이로 바꿨습니다.
(사진제공: 신세계백화점)
정육 선물 포장에 사용하던 스티로폼 상자 대신 종이 상자를 도입했고, 재사용 가능한 보냉 가방도 선보였습니다.
플라스틱 대신 종이를 쓰고 칸막이를 제거하고 바구니 형태로 상품 포장을 변경한 제품도 있습니다.
아무리 줄여도 쓰레기는 나오기 마련입니다.
서울시 내 대부분의 자치구는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늘까지만 쓰레기를 수거하고 내일(12일)부터 14일까지 쓰레기 배출이 금지됩니다.
서울시는 이 기간 무단으로 버린 쓰레기 처리를 위해서 '비상대책반'을 운영합니다.

인터뷰> 한성순 / 서울시 도시청결팀장
"9월 15일이 연휴 마지막 날인데요. 15일부터는 그동안 해오던 대로 정상적으로 쓰레기를 배출해주시면 저희가 수거해 처리할 거고요."

매년 명절이면 급증하는 과대포장.
과도한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과 상품가격 인상의 원인이 되는 만큼 적극적인 줄이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김종석)

현장인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