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닷새째 추가 발병 없어···수매·살처분 속도

회차 : 314회 방송일 : 2019.10.08 재생시간 : 01:52

김유영 앵커>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 3주를 넘겼습니다.
지난 3일 13번째 확진 판정 이후 닷새째 추가 발병은 없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임소형 기자, 방역당국이 3주를 최대 고비로 내다봤었죠?

임소형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최대 고비를 넘어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방역당국은 바이러스 잠복기가 4일에서 19일인 점을 고려해 발병 이후 3주를 최대 고비로 봤는데요.
지난 3일 경기 김포시에서 확진 판정이 나온 이후 닷새 동안 추가로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는 들어온 의심 신고도 없는 상태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17일 경기 파주시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13건 발병했는데요.
아직까지는 파주와 김포, 연천, 인천 강화 등 경기 북부와 접경 지역에 한정돼있습니다.
하지만 한동안 잠잠하다 다시 연달아 발병한 적이 있어 방역 당국은 긴장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파주와 김포 지역 돼지에 대한 수매와 예방적 살처분을 신속히 완료할 계획입니다.
파주는 12개 농장에 대한 수매와 4개 농장 살처분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김포에서는 6개 농장에 대한 수매와 2개 농장 살처분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연천은 오늘까지 22개 농장 돼지 2만 3천여 마리를 대상으로 수매 신청을 받을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어제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만큼 일제소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소독 차량과 광역살포기 등을 총동원해 농장 주변과 진입로 등을 빠짐없이 소독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지금까지 정부세종청사에서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