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지난해 취업자 30만 명 증가···고용률 역대 최고

회차 : 557회 방송일 : 2020.01.15 재생시간 : 02:14

김용민 앵커>
지난해 취업자 수가 30만 1천 명 증가하고 고용률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보도에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지난해 취업자 수는 2천712만 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30만 1천 명 증가했습니다.
당초 정부 목표인 20만 명을 넘어섰고, 2017년 이후 2년 만에 30만 명대를 회복했습니다.
고용률은 0.2% 포인트 오른 60.9%를 기록했습니다.
생산가능인구인 15세 이상, 64세 이하 고용률도 0.2% 포인트 상승해 66.8%로 집계됐습니다.
모두 통계 작성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실업자 수는 106만 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 명 줄었는데, 2013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습니다.
실업률은 3.8%로 1년 전과 같았지만, 2013년 이후의 상승세가 멈췄습니다.
상용직 근로자와 고용보험 가입자가 확대되는 등 고용의 질도 개선됐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지난해에는 일자리 중심 국정운영의 성과가 가시화되며 고용이 양적·질적으로 뚜렷한 개선흐름을 보인 '일자리 반등의 해'였습니다. 우선, 취업자 증가, 고용률, 실업 등 3대 고용지표가 모두 개선되면서..."

청년층은 인구 감소에도 취업자가 4만 1천 명 늘었습니다.
고용률은 0.8% 포인트 상승한 43.5%로 2006년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았고, 실업률은 8.9%로 2013년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여성과 고령층의 고용률도 각각 51.6%와 32.9%로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습니다.
다만, 40대와 제조업 부진은 계속됐습니다.
40대 취업자 수는 인구 감소 숫자를 넘어 16만 2천 명 줄었고, 제조업은 8만 1천 명으로, 감소 폭이 확대됐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고용 개선 흐름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의 허리라 할 수 있는 40대와 주력산업인 제조업에서의 고용이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은 무엇보다 가장 아쉬운 부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정부는 오는 3월까지 40대 일자리 맞춤형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 영상편집: 박민호)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