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마스크 있는데 '품절'이라며 주문 취소한 업체 과징금

회차 : 858회 방송일 : 2020.05.31 재생시간 : 00:43

임보라 앵커>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마스크 재고가 있는데도 '품절됐다'며 소비자의 주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온라인 마스크 판매업체가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위컨텐츠, 힐링스토리, 쇼핑테그, 티플러스 등 4개 온라인 마스크 판매사업자의 전자상거래법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각 사업자에 1천500만원씩 총 6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업체는 지난 1월 20일부터 30일 사이 마스크 주문이 폭주하자 11만6천750장의 재고가 있는데도 품절됐다며 소비자 주문을 취소한 뒤, 더 높은 가격에 접수된 주문을 받아 마스크를 공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