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문 대통령, 동행세일 현장 방문···"소비가 애국"

회차 : 145회 방송일 : 2020.07.04 재생시간 : 02:25

박천영 앵커>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한창 진행되고 있죠.
문재인 대통령도 현장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참여를 당부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들의 고충에도 귀를 기울였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대한민국 동행세일 특별행사 현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내외, 무대를 360도로 둘러싼 초대형 스크린에 국민 80여 명의 모습이 보입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 소상공인 등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된 비대면 소통 자립니다.

녹취> 추경희 / 소백산아래 대표
"학교 급식으로 프랜차이즈 납품 등 온라인이 아니라 저희는 오프라인 위주로 운영해왔거든요.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하면서 굉장히 힘든 나날이었습니다."

녹취> 김정숙 여사
"비대면 판로가 굉장히 확장성이 많고 대단한, 뭔가 모르지만 크게 발전할 것 같은... 소상공인 여러분에게 많은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듭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비대면 화상 거래 방식인 '라이브 커머스'를 경험하고 상품을 소개받기도 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저는 이 라이브 커머스라는 현장을 처음 봅니다. 사실은 라이브 커머스라는 용어도 좀 생소한데요. 한국이 비대면 산업까지도 이제는 선도할 수 있겠다라는 자신감이 생겨납니다."

문 대통령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이어 이번 동행 세일이 소비 촉진을 위한 두 번째 주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수출은 빠르게 회복하는 데 한계가 있지만, 내수는 노력할 수 있다면서 국민의 소비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과거에는 소비를 아끼고 저축하는 것이 애국이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란 말씀을 국민들께 드리고 싶습니다. 많은 국민들께서 참여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그러면서 소비촉진과 경제 회복을 위해서는 3차 추경이 반드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박민호)
청와대는 이번 행사가 다양한 경제주체와 현장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일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