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수석보좌관회의···"방역·경제 모두 성공"

회차 : 158회 방송일 : 2020.10.17 재생시간 : 02:25

신경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 조정은, 코로나를 방역의 통제 속에 둘 수 있다는 자신감에 근거한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공한 나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장소: 지난 12일, 청와대 여민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각국이 비상 조치를 강화하는 가운데, 한국은 예외적으로 코로나19에 선방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대한민국의 국가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고, 위기 극복 유전자를 가진 국민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있고 병상 확충 등 의료 인력도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랜 방역 강화 조치로 가중되고 있는 민생 경제의 어려움과 국민 피로감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방역의 통제 속에 둘 수 있다는 자신감에 근거했다면서도, 한순간의 방심은 경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정부도 이번의 방역 완화 조치가 계속적인 방역 완화로 이어지는 징검다리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고위험 다중이용시설 등의 방역 관리는 한시의 빈틈도 없도록 하겠다며 자율성이 커지는 만큼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책임성도 함께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국민을 믿고 더욱 심기일전하겠다면서, 경제 살리기에도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방역에서도 더욱 확실한 성과를 내고, 경제 회복의 속도도 한층 높여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공한 나라'로 나아가겠습니다."

그러면서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코로나 속에 경제를 살리는 데 힘을 모아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행과 예술, 문화 등 코로나에 직접 타격을 받는 업계 종사자들과 중소 상공인, 자영업자를 생각하면 매우 마음이 무겁다면서 이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이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정현정)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