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체코·이탈리아·영국, 코로나 하루 확진자 역대 최다 [월드 투데이]

회차 : 716회 방송일 : 2020.10.22 재생시간 : 04:25

임보라 앵커>
세계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이입니다.

1. 체코·이탈리아·영국, 코로나 하루 확진자 역대 최다
유럽의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체코와 이탈리아, 영국 등에서 코로나 하루 확진자가 역대 최다 발생했습니다.
체코에서 하루 확진자가 만 천명을 넘어섰습니다.
9월 이후 상황이 나빠지면서 최근에는 코로나 검사를 받은 사람의 30%가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체코 정부는 결국 마트, 병원, 약국 등의 필수시설을 제외하고 모든 상점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녹취> 마레크 페사크 / 체코 시민
"봉쇄조치로 인해 직장을 잃었지만, 전 동의합니다. 정부가 우리를 제한하기 위해 (코로나 상황을) 꾸며내고 있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이탈리아의 상황도 비슷합니다.
현지시각 21일, 이탈리아의 신규 확진자는 만 5천여명으로 1차 유행 당시 최고치의 2배가 넘습니다.
이미 봉쇄령, 이동제한조치가 내려졌죠.

녹취> 토니노 스토르나이올로 / 이탈리아 교사
"우리는 규칙을 모두 존중하고 지키려합니다. 이 비상사태가 매우 심각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영국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2만 7천여명 나왔는데요.
연일 최다 신규 확진자를 경신하고 있는 셈입니다.
결국 영국 곳곳에서 강화된 제한조치가 시행됐고 실내외에서 만남이 금지됐습니다.
유럽 전역이 코로나 1차 유행보다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며 문을 걸어잠그고 있습니다.

2. 브라질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 사망
브라질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시험에 참가했던 남성이 사망했습니다.
임상시험의 안전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브라질은 지난 19일에 백신 시험 참가자 한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사망자가 코로나에 걸린 상태에서 플라시보, 즉 가짜 약을 투여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브라질 보건부는 일단 아스트라제네카 임상시험은 계속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백신을 위한 전세계 움직임은 더 바빠졌죠.
영국에서는 인체 감염 실험까지 이뤄집니다.

녹취> 마가렛 해리스 / WHO 대변인
"(코로나 인체실험을) 고려하고 있다면, 이는 윤리위원회에 의해 감독되어야 하고 자원자들의 완전한 동의를 얻어야만 합니다."

건강한 사람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직접 투여하는데요.
3만 8천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렸습니다.
백신 개발을 위해서라지만 실효성 논란이나 무엇보다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죠.
전세계가 다양한 백신 시험이 시행되고 있지만 타당성,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3. 미국 곳곳서 '사전투표' 방해···소란·협박
미국에서는 사전투표 열기가 대단합니다.
코로나를 뚫고 시민들은 줄지어 투표장에 들어섰는데요.
소란을 피우고 협박을 하는 등 곳곳에서 투표방해가 이뤄졌습니다.
미국의 투표는 크게 우편투표와 사전투표, 선거당일 투표로 이뤄지는데요.
벌써 4천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사전투표에 나섰습니다.

녹취> 모하맛 이스밈 / 미국 위스콘신 유권자
"사실 과거에는 (투표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민주당 지지자는 사전투표를 선호하고 공화당 지지자는 선거당일 투표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번 사전투표는 유독 방해행위가 많습니다.
캘리포니아, 테네시 주 등에서 트럼프 열성 지지자들이 확성기로 소리를 지르며 투표를 방해했습니다.
사전투표가 시작된지 며칠간 최소 14개 주에서 수십건의 부적절한 선거운동과 유권자 협박에 대한 고발이 이뤄졌습니다.

녹취> 테렌스 모나한 / 뉴욕 경찰국장
"이번 선거는 과거보다 더 논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죠. 때문에 우리는 어떠한 돌발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를 뚫고 투표장으로 향한 사람들.
올해 대선은 사전투표 열기가 더 뜨겁다는 반응인데요.
민주당은 사전투표 열기에 힘입어 대선 승리를 기대 중이고 공화당은 현장 당일에 트럼프 표가 몰릴 거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과연 11월 3일에 누가 웃게 될지 미 대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