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계란·닭고기' 먹거리 안전 최우선…청년 영농정착 지원

방송일 : 2017.08.30 재생시간 : 01:58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먹거리 안전과 가격 불안 등 누적된 문제들을 해결하겠다며, 계란과 닭고기의 안전성 확보와 쌀값 정상화 등을 과제로 꼽았습니다.
계속해서 박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걱정 없이 농사짓고 안심하고 소비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먹거리 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습니다.
먼저 최근 논란이 됐던 계란과 닭고기 안전성 확보를 위해서 동물 복지형으로 축산 패러다임을 전환합니다.
사육환경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신규 축산 농가는 유럽연합 사육밀도 기준을 적용받거나 동물 복지형으로 축사를 지어야 하고, 이는 2025년부터 기존 농가에도 전면 시행됩니다.
이외에 소고기와 돼지고기처럼 이력표시제를 2019년부터 도입하고 계란 살충제 파문에서 문제가 드러났던 난각표시제도도 개선합니다.
쌀 수급 안정과 가격 회복을 위해서는 쌀 생산조정제를 내년부터 도입해 공급과잉을 해소하고, 채소류 역시 재배 면적을 조절해 가격 안정을 도모한다는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젊은 사람이 돌아오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농업.
농촌'을 만드는데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년 농업인 유입을 위해 내년부터 생활안정자금을 월 100만 원씩 지원하는 '청년 농업인 영농정착 맞춤형 지원 제도'를 도입합니다.
또 창업에 필요한 R&D 바우처와 모태펀드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소규모 창업을 준비 중인 농업인에 대해서는 농업신용보증의 보증 한도와 보증비율 인상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먹거리 안전 불안 등 누적된 문제를 해결하고, 농업인과 국민의 눈높이에서 현장 중심의 개혁 농정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박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