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돼지열병 최대잠복기 지나···총기포획 시작

회차 : 506회 방송일 : 2019.10.30 재생시간 : 02:13

임보라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양돈 농가에서 마지막 발병 이후 최대 잠복기를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멧돼지에서는 계속 발생하고 있어 방역당국은 멧돼지 포획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일 경기 연천군을 마지막으로 사육 돼지에서는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바이러스 잠복기는 4일에서 19일로 마지막 발병까지 최대 잠복기를 모두 넘겼습니다.
이에 따라 양돈 농장에서의 질병 발생은 소강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민통선 인근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계속 확인되는 상황.
경기 연천군 민통선 밖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또 검출됐습니다.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사례는 모두 16건으로 집돼지에서 발생한 14건을 이미 넘어섰습니다.
발견된 장소는 민통선에서 3.5㎞ 떨어진 곳으로 설치 중인 2차 울타리 안이지만 이미 설치된 1차 울타리 밖입니다.
방역당국은 조속히 발견 지점 주변에 1차 울타리를 확장해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달부터 야생멧돼지가 번식기에 들어가는 만큼 방역 당국은 포획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완충 지역인 경기 포천과 양주, 동두천, 고양, 화천 등 5개 시군에서는 멧돼지 총기 포획에 들어갔습니다.

녹취> 이재욱 /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고양 등 5개 시·군에서 총기포획이 시작됐습니다. 안전을 최우선하면서 포획활동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당부드립니다."

강화와 김포, 파주, 연천, 철원에서도 2차 울타리가 설치되는 대로 제한적인 총기 포획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경기와 강원 북부 접경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멧돼지 이동을 차단하는 광역 울타리도 설치됩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다음 달 중순까지 파주와 연천, 철원 서부, 철원 동부 등 3개 권역 설치가 완료되면 강원 동북부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