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아세안 정상외교 돌입···한일 정상 넉 달 만에 재회

회차 : 509회 방송일 : 2019.11.04 재생시간 : 02:00

임보라 앵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차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3일) 저녁 축하 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 규제 조치 시행 이후 처음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는데요, 태국 방콕에서 정유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어제(3일), 태국 방콕에 도착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열린 축하 만찬에 앞서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 등을 만나 이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위한 관심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도 넉 달여 만에 만나 악수를 나눴습니다.
단체 사진 촬영장에서 문 대통령 내외와 아베 총리 내외가 같은 줄에 나란히 섰고, 두 정상이 활짝 웃는 모습이 포착된 겁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합니다.
올해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파트너십 증진'을 주제로 선정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맞춰,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을 역내 협력의 지향점으로 제시하고, 이를 위한 공동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에도 참석합니다.
이어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해 DMZ에 국제평화지대를 만들어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가 되겠다는 구상을 다시 밝힐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정상회의에도 참석해 협정의 연내 타결을 위한 의견을 나눕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4일) 하루종일 다자외교전을 이어갑니다.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과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동력을 확보한단 계획입니다.

방콕에서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