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에너지전환 추진

                  '중단이냐, 재개냐'…신고리 5·6호기 건설문제 '온도차'

                  2017.09.19 재생 시간 : 02:20 시청자 소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부산에서 지역순회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건설 중단이냐, 재개냐를 놓고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는데요.
                  이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 최대의 원전 밀집지역인 부산.
                  신고리 5·6호기가 건설되면 전 세계 원전 186개 중 가장 많은 9개가 이 곳에 자리잡게 됩니다.
                  부산 주민에게 민감한 사안인 만큼 토론회는 건설 중단과 재개 입장으로 갈려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찬성하는 쪽이 내세우는 가장 중요한 문제는 '안전성'입니다.
                  고리 원전 반경 30킬로미터 내 인구는 340만명으로, 후쿠시마의 20배 가량 많습니다.
                  사고가 발생하면 더 큰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겁니다.
                  부산과 울산, 경남 일대에 60여 개의 지진 활성단층이 존재해 위험성이 크다는 문제도 거론됐습니다.
                  녹취> 장다울 / 그린피스 선임 캠페이너
                  "사고는 막을 수 없습니다. 분명히 가능성은 존재합니다. 만약 사고가 났을 때 고리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피해가 날 수 있는 곳입니다."
                  녹취> 양이원영 / 환경운동연합처장
                  "독일은 전체가 쓰는 전기의 99%를 재생에너지로 커버했습니다. (원자력 등) 기저발전이 이제 필요없어지게 된거에요. 그런 시대로 당겨가고 있다.“
                  반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요구하는 쪽은 원자력이 저렴한 에너지 공급수단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고 액화천연가스(LNG)로 대체하면 추가 비용 문제가 생깁니다.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원전에 들어가는 부품 생산업체들이 사라지고, 관련 산업이 침체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문주현 / 동국대 원자력에너지공학과 교수
                  "우리가 에너지 전환을 하겠다고 했을 때 전력요금이 상승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또는 재개를 결정하기 위한 지역 순회 토론회는 오는 21일 울산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26일 서울, 28일 수원에서도 논의의 장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