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30km 서행" 지켜지지 않는 생활도로구역

                  2017.03.20 재생 시간 : 03:18 시청자 소감

                  앵커>
                  시속 30Km이하로 서행을 해야만 하는 생활 도로구역이란 곳이 있습니다.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한 건데요.
                  우리나라는 물론 주요 선진국에서 시행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이 제도에 대해 모르고 있습니다.
                  김제건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현장음>
                  -생활도로구역을 아시는지요?
                  -처음 들어보는 얘기고요.
                  노인보호구역이나 스쿨존은 알겠는데...
                  현장음>
                  -몰라요. 30년이 됐는데 그것 처음 들어봐요.
                  현장음>
                  -언론에 보도되는 것하고 교통신문에도 그런 것이 안 나옵니다.
                  현장음>
                  -모르겠는데요. 생활도로구역은 어딜 말씀하시는 거예요?
                  대다수 운전자들이 모른다고 답하는 생활도로구역!
                  여러분들은 알고 계신가요?
                  시속 30km 이하로 서행해야 하는 도로를 의미합니다.
                  주택가와 아파트 단지 등의 이면도로를 주로 생활도로구역으로 지정합니다.
                  인터뷰> 조준한 박사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이곳이 바로 생활도로구역으로써 보행자의 교통안전이 필요로 하는 구역을 의미합니다.”
                  어린이보호구역이나 노인과 장애인 보호구역과는 또 다른 곳입니다.
                  1982년, 독일에서 템포 삼십(Tempo 30)으로 시작됐습니다.
                  우리나라도 2009년 시범운영에 이어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시속 30km 이하의 서행 운행이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 측정기를 이용해서 이곳을 지나는 차들의 속도를 재보겠습니다.
                  시속 40km 또는 50km 이상!
                  속도제한 표지판이 무색합니다.
                  과속 단속카메라도 보이질 않습니다.
                  인터뷰> 황인순 / 서울 마포구
                  “여기 골목에 차들이 좀 천천히 달렸으면 좋겠는데 빨리 달려서 저희 (주민)들이 위험한 부분이 있습니다.”
                  아파트 단지 옆 좁은 2차선, 이 생활도로에도 불법 주차한 차량들이 한 차선 전부를 차지해 지나는 차들이 불가피하게 중앙선을 넘고 있습니다.
                  차량 사이로 어린이가 불쑥 나올 경우엔 사고로 연결될 수밖에 없습니다.
                  또 다른 생활도로구역입니다.
                  이곳은 불법주차 차량들 때문에 주민들의 민원이 많은 곳입니다.
                  주민 한 분을 만나보겠습니다.
                  인터뷰> 조현제 / 서울 강서구
                  -불법주차 차량들 때문에 생활에 불편이 많으시죠?
                  -네, 불편이 많아요. 좁은 도로에 차를 세우면 안 되는데 무작정 저렇게들 세워 놓으니 사고 위험도 높고 다니는 데도 아주 불편합니다.
                  이면도로에서의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연평균 4천여 명으로써 전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수 6천여 명의 66%에 해당합니다.
                  인터뷰> 조준한 박사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생활도로구역을 이면도로 전 구간으로 확대 지정할 필요가 있겠고요. 또 차량과속을 예방하기 위해서 과속방지턱 같은 안전시설을 더 설치해서 전체적인 사고 감소를 유도할 필요가 있습니다.”
                  보행자 교통사고가 많은 우리나라!
                  이름뿐인 생활도로구역을 지키려는 노력과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국민리포트 김제건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