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부마민주항쟁···국가폭력 가해자 책임규명" [오늘의 브리핑]

회차 : 319회 방송일 : 2019.10.16 재생시간 : 04:37

김유영 앵커>
지난달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창원 경남대에서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위대한 항쟁이라며, 국가폭력 가해자의 책임규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념사 주요 내용, 함께 보시죠.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국가폭력 가해자 책임규명"

(장소: 창원 경남대학)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창원과 부산, 경남 시민 여러분,

지난 9월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오늘 처음으로 정부주관 기념식이 열립니다.

4.19혁명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국가기념일로 기리게 되어 국민들께서도, 시민들께서도 더욱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난 10월, 고 유치준 님이 40년이 지나서야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망자로 공식 인정되었습니다.
그동안 국가가 피해자들의 고통을 돌보지 못했던 시간이 너무 길었습니다.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습니다.

비록 신군부의 등장으로 어둠이 다시 짙어졌지만, 이번엔 광주 시민들이 엄청난 희생 을 치르며 치열한 항쟁을 펼쳤고, 마침내 국민들은 87년 6월항쟁에 이르러 민주주의의 영원한 승리를 이루었습니다.

부·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지입니다.
3.15의거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곳도, 87년 6월항쟁의 열기가 주춤해졌을 때 항쟁의 불꽃을 되살려 끝내 승리로 이끈 곳도 이곳 부·마입니다.

민주주의는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실천하는 가운데 확장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오늘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한 어제의 노력이 더 발전된 민주주의로 확장되기를 희망하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보상에 더욱 힘을 쏟을 것입니다.

숫자로만 남아있는 항쟁의 주역들과 피해자들이 자신의 이름을 찾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할 것이며,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겠습니다.
이제 와서 문책하자는 것이 아니라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것입니다.

또한, 국회에 계류 중인 부마민주항쟁의 진상조사 기간 연장과 관련자 예우에 대한 법률 제·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서도 노력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습니다.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