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설 계기 이산상봉 가능…주저하지 말고 호응해야"

회차 : 406회 방송일 : 2015.01.23 재생시간 : 1:32

정부가 설 계기 이산가족상봉 행사는 현재로선 충분히 열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행사 개최를 위해서라도 북한은 더이상 주저하지 말고 우리의 대화 제의에 호응해 나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정부가 통일준비위원회 명의로 북측에 대화를 제의한건 지난달 29일.

정부는 1월 중에 대화를 갖고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려 하고 있지만 북측의 침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준비하는데 필요한 시간은 한달 가량.

설계기 상봉 행사를 진행하려면 시간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정부가 북측에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대화 제의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통일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우리 민족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시급하고 절박한 문제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북측이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삼는 한미 합동군사훈련과는 관계없이 상봉행사는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씽크> 임병철 / 통일부 대변인

"우리가 설계기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한다고 되어 있기 때문에 상봉 준비에 필요한 시간만 충분히 확보된다면 상봉행사는 열릴 수 있다고 보고.."

통일부는 지난해 10월 2차 고위급 접촉을 제의한 것도 아직 유효하다는 입장입니다.

북한이 대화에 전제조건을 다는 의도에 대해선 대화가 성사될 경우 좀 더 유리한 환경에서 대화를 주도하기 위한 압박이라고 분석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