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장애인·경력단절여성' 저작권 보호 앞장선다

회차 : 406회 방송일 : 2015.01.23 재생시간 : 1:44

온라인 상에서 떠도는 불법 저작물의 유통을 감시하기 위해 저작권 지킴이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올해는 경력단절 여성과 60세 이상 어르신들도 지킴이에 합류했습니다.

김유영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음악, 영화, 게임 등 각종 저작물이 온라인상에서 불법으로 유통되는 걸 막기 위해 저작권 지킴이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지난해에는 장애인 300명이 지킴이로 활동하면서, 약 8천9백만 점의 불법복제 저작물을 적발해 2,700억원의 피해를 막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올해는 경력단절여성 100명과 60세 이상의 고령자 20명도 지킴이에 합류했습니다.

인터뷰> 지킴이

"경력단절 상태였는데 저작권지킴이로 뽑아주셔서 기쁘고 자부심 갖고 활동하겠습니다..."

장애인과 경력단절여성은 재택근무를 통해 온라인상에서 불법복제 저작물 유통을 감시하게 되고, 수도권 내 전철역이나 전통시장 등을 직접 돌아다니며 벌이는 감시활동은 고령자들이 맡습니다.

저작권 지킴이 사업은 불법복제 저작물 유통 근절과 더불어 취약계층의 사회적 진출이라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