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4차 산업혁명

                  4차 산업혁명 이끌 인재상과 육성방안은? [정책공감]

                  2017.04.20 재생 시간 : 12:38 시청자 소감

                  MC>
                  전 세계는 지금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파도 앞에 서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 낙관론부터 비관론까지 여러 예측이 나오면서 4차 산업을 이끌어갈 인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야하는지 또 어떤 인재상이 필요한지,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이원재 교수와 짚어보겠습니다.
                  1.
                  4차 산업혁명, 언론과 신문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데요.
                  지난 1차, 2차, 3차 산업혁명과 그 성격이 얼마나 다르다고 볼 수 있을까요?
                  2.
                  4차 산업과 관련된 키워드 중 하나가 바로 ‘인공지능’인데요.
                  인공지능이 단순노동뿐만 아니라 창의력까지 대체 가능한 시대가 올까요?
                  3.
                  미래 일자리도 급속하게 재편될 것 같은데요.
                  가장 먼저 어떤 일자리가 사라지게 될까요?
                  4.
                  반대로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생겨날 일자리도 있을 텐데요.
                  어떤 일자리가 새롭게 창출될까요?
                  5.
                  4차 산업혁명으로 실업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이로 인해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6.
                  노동시장이 재편되면 거기에 맞는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필요한데요.
                  4차 산업혁명이 원하는 인재, 어떻게 정의할 수 있을까요?
                  7.
                  그렇다면 4차 산업혁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키우기 위해서는 어떤 교육이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8.
                  일각에서는 앞으로 인문계 출신은 더욱 힘들어지고 이공계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9.
                  지금 해외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어떤 교육이 이뤄지고 있습니까?
                  10.
                  지금 우리 사회가 4차 산업혁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가장 선제적으로 할 과제를 꼽는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MC>
                  말씀하신대로,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전환기에 현명하게 대비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4차 산업 혁명을 이끌어나갈 인재 양성에도 힘을 쏟아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이원재 교수와 함께 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