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6.13 지방선거

6시 투표 마감···"장소·신분증 확인하세요"

2018.06.13 재생 시간 : 02:25 시청자 소감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전국 1만 4천여 개 투표소에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투표 종료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현장 투표소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박지선 기자!

[박지선 기자 / 서울 상암동 제6투표소]
네, 저는 지금 서울 상암동 제6투표소에 나와 있습니다.
이제 투표 종료까지 1시간 정도 남았는데요.
현재 이곳에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투표는 오늘 오전 6시부터 전국 1만 4천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투표를 위해선 신분증이 꼭 필요하고요.
사전투표와 달리 반드시 지정된 투표소에서만 할 수 있습니다.
투표소 위치는 가정에 발송된 투표 안내문이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내 투표소 찾기' 등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후 4시 기준으로 현재까지 약 2천2백만명이 참여해 53,2%의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전남이 63.9%로 가장 높고 인천이 48.2%로 가장 낮습니다.
서울은 52.1%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앞서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는 8백 64만여 명이 참여해 20.14%의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때문에 오늘 본투표가 끝나고 최종투표율이 얼마나 나올지 관심이 쏠립니다.

네, 이번 선거에서는 유권자가 최대 8장의 투표용지를 받게 되는데요.
투표할 때 주의사항이 있을까요?

[박지선 기자 / 서울 상암동 제6투표소]
네, 유권자는 시도지사와 교육감 등을 뽑기 위해 투표용지 7장을 받습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진행되는 12개 선거구에 거주하는 유권자는 최대 8장의 투표용지를 받게 됩니다.
이에 따라 유권자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투표를 1,2차로 나눠 진행하고, 투표용지 색깔도 다르게 했습니다.
투표용지에 낙서를 하거나 어느 후보자에 기표했는지 알 수 없는 경우 모두 무효처리됩니다.
인증샷도 투표소 밖에선 자유롭게 찍을 수 있지만 기표용지나 투표소 내부는 촬영할 수 없으니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투표시간은 오후 6시까지입니다.
아직 투표하지 못하셨다면 서두르셔야겠습니다.
투표가 종료되면 개표작업을 거쳐 이르면 밤 10시 30분쯤 당선자들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상암동 제6투표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