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문 대통령 "경제성과 체감이 목표···정책 기조 유지"

회차 : 312회 방송일 : 2019.01.11 재생시간 : 02:24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하도록 성과를 내는 것이 올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고용부진은 가장 아픈 부분이지만 정책기조에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해 고용이 늘어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성욱 기자>
"올해는 국민이 경제성과를 체감하도록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가 기적처럼 여기는 놀라운 국가 경제의 성장에도 고단한 국민이 여전히 많다며 경제성장의 혜택이 고루 돌아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부의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이 세계에서 가장 극심한 나라가 됐다면서 포용적 성장을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입니다. 미래의 희망을 만들면서,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정책으로 지난해 전반적인 가계 실질 소득을 늘리고 필수 생계비는 줄일 수 있었지만 고용지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은 아픈 부분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가장 힘들고 아쉬웠던 점은 고용지표 부진입니다. 앞으로 이 부분 어떻게 풀어나갈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정부의 정책기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매우 엄중한 경제 상황이지만 우리가 지금 겪고 있는 어려움이야말로 사람 중심 경제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득주도성장과 혁신경제의 틀을 유지하며 보완할 점은 충분히 보완해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해로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잘 살아야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다는 것은 지난 20년 매 정부 경제성장률이 낮아지며 충분히 경험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김종석)
수출과 내수의 두 바퀴 성장을 위해 성장의 혜택을 함께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필요하며 우리 국민은 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은 행복을 누릴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