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추락사 없는 건설 환경 만든다" [현장in]

회차 : 194회 방송일 : 2019.04.12 재생시간 : 03:22

임소형 앵커>
어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선 건설 현장 추락사고 방지 대책이 논의됐습니다.
안전한 건설 환경을 만드는데 초점이 맞춰졌는데요.
홍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홍진우 기자>
20미터 높이 건물에 알루미늄 철판들이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있습니다.
지난달 경북 안동의 한 건설현장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 3명이 20m 높이에서 떨어져 숨졌습니다.
지난해 부산에서는 101층 짜리 대형 주거복합단지 건설 현장에서 안전작업 발판이 추락해 4명이 사망했습니다.
매년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자 수는 400명이 넘고, 이중 절반 이상이 높은 곳에서 작업을 하다 추락해 사망했습니다.

인터뷰> 김현국 / 건설현장소장
"추락사고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실내 개구부에서 많이 사고가 나고, 외부 작업발판 쪽에서 많이 사고가 나거든요. 옛날부터 쓰던 강관 작업 발판은 조금 작업하기 어렵고, 사고가 많이 나는 편이거든요."

그렇다면 왜 사고 원인을 충분히 알고 있어도 추락사고가 줄어들지 않는 걸까?
공사기간 단축과 비용 절감을 이유로 안전 문제가 뒷전인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작업 발판인 '비계'에 안전장치가 안돼 있거나 시공 불량으로 무너지면서 큰 사고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홍진우 기자 jinu0322@korea.kr>
"저처럼 이렇게 안전모와 같은 개인 안전 장구를 착용해도 높은 곳에서 작업을 하다 추락하게 되면 사실상 큰 사고를 피할 수 없는데요. 그만큼 안전한 작업 환경이 중요합니다."

런 가운데 정부가 추락사 없는 건설 환경 만들기에 대책을 내놨습니다.
먼저, 사고 위험성이 높은 재래식 강관 비계 대신 안전성이 검증된 시스템 비계 사용 확대를 추진합니다.
공공부문의 경우 이번 달부터 의무화하고, 민간 부문은 설치비 지원을 통해 단계적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홍진우 기자 jinu0322@korea.kr>
"지금 보시고 있는 것이 시스템 비계입니다. 일체형 작업 발판으로도 불리는데요. 수직재와 수평재, 계단, 연결 철물이 규격화돼 견고하고 안전합니다."

추락위험지역 접근 또는 안전 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때 경고하는 스마트 장비는 단계적으로 2021년까지 모든 공사현장에서 착용하도록 규정했습니다.
공사 안전성 검토를 불이행하면 과태료를 부과하고, 위험 작업 시에는 작업허가를 받도록 하는 규제도 신설합니다.
불시 안전점검대상은 소규모 공사까지 확대하고, 지방국토관리청에는 사법경찰권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일본의 경우 시스템 작업대를 적용한 이후 추락사고 사망자 숫자가 8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많은 사고와 사망자가 있는 현실을 바꿔야 하고,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현장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영상취재: 오민호 / 영상편집: 양세형)

정부는 이와 함께 올해를 건설현장 추락사고 줄이기 원년으로 삼아 2022년까지 산재 사망자 수를 절반으로 줄인다는 계획입니다.

현장인 홍진우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