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2040년 재생에너지 비중 35%까지 확대

회차 : 377회 방송일 : 2019.04.19 재생시간 : 02:27

김용민 앵커>
오는 2040년까지의 에너지 정책을 담은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안이 공개됐습니다.
정부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기 위해 현재 7~8% 수준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30~35%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공청회
(장소: 서울 코엑스)

2040년까지 우리나라 에너지 소비와 발전 방향을 담은 에너지 최상위 법정 계획인 에너지기본계획안이 오늘 공개됐습니다.
이번 계획안에는 재생에너지 비중 늘리기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앞으로 최종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소비효율을 개선해 석탄발전 비중은 낮추고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높이겠다는 겁니다.

녹취> 박재영 /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정책과장
"에너지 전환을 통한 지속 가능한 성장과 국민의 삶의 질 제고로 설정했습니다. 비전 실현을 위해 소비구조혁신 중심으로 패러다임 전환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믹스로 전환, 분산형 참여형 에너지시스템 확대, 에너지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에너지 전환을 위한 기반 확충 등 중점 과제를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이 늘어나 2040년이면 0ECD 국가의 평균 재생에너지 비중이 28.6%에 달한다며, 내수시장 확보와 연간 보급수준을 고려해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의 최대 35%로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또 단계적으로 석탄 사용량은 줄이는 대신 천연가스와 수소의 역할도 늘립니다.
최악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석탄화력발전소는 더 짓지 않고 천연가스의 역할과 수요처를 다변화 하기로 한 겁니다.
또 재생에너지와 수소를 연계한 산업을 통해 국내 에너지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에너지 선진국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에너지 공급의 안정성도 확보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에너지 가격체계 합리화에도 나섭니다.
전기요금제를 다양화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늘리고, 가스요금의 경우 발전사 간 공정경쟁을 위한 발전용 개별요금제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오민호 / 영상편집: 양세형)
이번 계획안은 환경부와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오는 6월 국무회의에서 확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