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김정은, 트럼프 친서 받아···靑 "긍정적 평가"

회차 : 808회 방송일 : 2019.06.23 재생시간 : 01:44

김유영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흥미로운 내용을 깊이 생각해보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는데요.
청와대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북한 매체들이 오늘(23일) 보도했습니다.
친서를 읽은 김 위원장은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면서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며 흥미로운 내용을 깊이 생각해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고 하시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볼 것...."

앞서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의 답신으로 보이는데 전달 시점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김 위원장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례적으로 공개한 만큼 미국이 일부 입장을 변화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청와대는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정상 간 친서 교환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 정부는 한미 간 소통을 통해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무엇보다 교착 상태인 북미 협상을 재개하는 계기가 될지 관심입니다.
북중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주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중, 미 정상이 각각 만나는 만큼 한반도 정세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