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문화브리핑 (19. 07. 05. 16시)

회차 : 430회 방송일 : 2019.07.05 재생시간 : 03:38

1. 부여 서동 연꽃 축제
일정> 7.5~7.7
장소> 서동공원(궁남지) 일원

백제 무왕과 신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서동요의 고장 부여, 궁남지로도 불리는 유서 깊은 부여 서동공원에서 연꽃 축제가 열립니다.
연꽃 판타지 쇼와 서동 무왕 즉위식 등 무대 행사와 함께 연꽃 수박화채와 종이 연꽃 만들기 등 체험행사도 마련되는데요.
아름다운 연꽃이 가득한 축제 현장으로 가족과 함께 주말 나들이 가보시면 어떨까요?

2. K-핸드메이드&일러스트레이션 페어
일정> 7.5~7.7
장소> 부산 벡스코

다양한 핸드메이드 제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행사가 부산에서 열립니다.
500개 업체가 참여하는 이번 행사에는 공예품과 캘리그래피, 웹툰, 그리고 수제 비누와 화장품이 선보입니다.
수제청과 수제간식 등 다양한 먹거리와 함께 독특한 디자인의 옷과 소품도 만나보실 수 있는데요.
수제 제품에 관심 있는 분들, 한번 찾아보시면 좋겠습니다.

3. 동강 국제사진제
일정> 7.6~9.29
장소> 강원도 동강사진박물관 일대

아름다운 동강변에서 이름있는 사진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국제사진제가 펼쳐집니다.
올해의 동강 사진상 수상자인 박종우 작가의 'DMZ 사진 시리즈'도 선보이는데요.
'꿈, 색을 입다'라는 국제 주제전 작품과, 독일의 예술 학교 작가 12인이 참여한 사진 작품도 전시됩니다.
아름다운 동강의 운치를 맛보면서 멋진 사진작품도 감상해보시면 어떨까요?

4. 신촌 물총축제
일정> 7.6~7.7
장소> 연세로 일원

무더위를 시원하게 식혀주게 될 물총 축제가 신촌 한복판에서 펼쳐집니다.
해마다 10만 명 정도나 참여하는 큰 행산데요.
신나는 음악과 함께 남녀노소 누구나 물총 싸움을 하며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습니다.
주최 측에서 우비와 고글을 마련하고 참가자들은 물총만 준비해 가면 되는데요.
이번 주말, 물에 흠뻑 젖어보는 낭만을 즐겨보시면 어떨까요.

(영상취재: 윤서원 / 영상편집: 이승주)

<단신>

1.한중일 서예 초대작가전
일정> ~7.6(토)
장소>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한·중·일 세 개 나라를 대표하는 서예가 작품 150여 점을 선보이는 전시회가 열립니다.
한국의 서예와 중국의 서법, 일본의 서도가 어떻게 다른지 작품을 비교 감상하면서 우리 전통 예술인 서예의 매력에 빠져보시죠.

2. 부산 국제 어린이 청소년 영화제
일정> 7.9~7.15
장소> 영화의 전당

참여형 영상문화축제인 '부산 국제 어린이 청소년 영화제'가 열립니다.
다양한 영화가 상영되는 것은 물론 영화를 매개로 한 체험활동과 교육 프로그램,
그리고 영화감독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됩니다.

3. 서울시향 모차르트와 브루크너
일정> ~7.5(금)
장소> 롯데콘서트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서울시향이 안토니 헤르무스의 지휘로 모차르트와 브루크너의 명곡을 선보입니다.
절제된 어두움을 가진 모차르트 협주곡 제20번과 걸작으로 꼽히는 브루크너 교향곡 제8번이 서로 대조되는 매력을 뽐내게 됩니다.

4.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일정> 7.5~7.7
장소> 인천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가 인천 무대에 오릅니다.
'인간 내면의 선과 악을 나누는 약'을 먹고 내면의 악마 '하이드'를 깨우고만 선량한 '지킬'박사.
지킬 박사를 사랑하지만 하이드에게 고통받는 비운의 무용수 '루시', 그리고 지킬 박사의 약혼녀 '엠마'.. 이들의 이야기에 빠져보시죠.

5. 두근두근 별길마켓
일정> 7.7(일)
장소> 서울 길음역, 미아초등학교 일대

지역 주민들과 청년 창업자들, 예술가들이 함께 만드는 '두근두근 별길마켓'이 열립니다.
청년들이 만든 먹거리와 상품을 만나볼 수 있고 주민들이 꾸리는 플리마켓과 수공예 작가들의 아트마켓도 선보입니다.
가족이나 연인, 친구와 함께 소소한 추억을 만들어보시면 어떨까요?

이주의 문화가 산책이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