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강한 바람 동반하는 '링링'···중대본 비상 1단계 가동

회차 : 295회 방송일 : 2019.09.06 재생시간 : 02:00

김유영 앵커>
강한 바람을 동반하는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큰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정부는 오전 10시부터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상향하고, 중앙 재난 안전 대책 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이번에는 중앙 재난 안전 대책 본부 연결합니다.
박천영 기자.

박천영 기자>
(장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가 열렸습니다.
회의가 끝나면서 10시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 가동에 들어갔는데요, 잠시 관련 발언 들어보시죠.

녹취> 진영 / 행정안전부 장관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오늘 10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발령하고자 합니다. 비상 단계는 특보 상황에 따라 격상하겠으며 태풍 예비 특보가 발표된 전 지역에 현장상황 관리관을 파견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중대본은 24시간 가동되면서, 공무원 등도 비상근무에 돌입해 피해 상황을 살필 예정입니다.
이번 태풍은 비보다는 강한 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과거 피해사례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방안과 함께 피해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응급복구를 할 수 있도록 관련 대책들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계속해서 피해 상황 살펴보면 오늘 오전 11시 기준으로 경기 광주에서 이재민 38명이 발생했습니다.
주택과 상가 16건, 도로 7건이 침수됐고 국도 35호선은 토사유출도 있었는데요, 또한 계룡과 설악 등 국립공원 10개 탐방로와 부산과 인천 등에서 여객선의 운항도 통제된 상탭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중대본은 강풍에 대비해 창틀과 창문틀을 단단히 고정하는 등 가정에서도 행동요령을 숙지하라고 당부했는데요.
TV나 스마트폰을 통해 기상 상황을 계속해서 살피고 최대한 외출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