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북미, 스톡홀름서 예비접촉···내일 '실무협상'

회차 : 489회 방송일 : 2019.10.04 재생시간 : 01:42

임보라 앵커>
북미 실무협상이 내일(5일) 열립니다.
북미는 오늘(4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미리 만나 실무협상의 구체적 일정과 방식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채효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채효진 기자>
북미 실무협상을 위해 북한 대표단이 먼저 스웨덴 스톡홀름에 도착했습니다.
곧장 공항을 빠져나가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으로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미국 측에서 새로운 신호가 있었다며 큰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간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 측도 스톡홀름으로 떠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미는 실무협상을 앞두고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후 5시쯤 예비 접촉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마크 램버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부대표가 만나 실무협상의 구체적 일정과 방식 등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양측이 만날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내일(5일)로 예정된 실무협상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간 이견을 좁히는 데 주력합니다.
일정은 하루로 잡혔지만 상황에 따라 바뀔 수도 있습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신형 SLBM, 북극성-3형 발사에 대해 곧 북한과 대화할 것이라며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아직은 신중한 태도로 북한과 실무협상에 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