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학종 자소서 편법 기재 366건···고교 서열화 확인

회차 : 334회 방송일 : 2019.11.06 재생시간 : 03:01

김유영 앵커>
교육부가 13개 주요 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자기소개서나 추천서에서 편법 사례 360여 건이 드러났습니다.
또 학종 지원자와 합격자들의 평균 내신등급 서열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지난 2007년 입학사정관제가 도입돼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발전한 지 12년.
최근 입시 제도 공정성 논란이 제기되자 정부가 처음으로 학생부 종합전형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했습니다.
학생부 종합전형을 통해 학생을 많이 뽑은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 대학의 2016년부터 2019학년도 자료를 토대로 진행됐습니다.

녹취> 박백범 / 교육부 차관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하여 지난 4년간 202만여 건의 자료를 바탕으로 학종의 평가과정을 점검하고 대학들이 학종을 운영할 인적·제도적 기반이 제대로 마련돼 있는지 살펴보는 데 중점을 뒀습니다.”

조사 결과 합격률이 특수목적고와 자율형 사립고, 일반고 순으로 서열화 돼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등학교 유형별 합격률을 살펴보면 과학고·영재고가 26.1%로 가장 높았습니다.
외고·국제고가 13.9%로 뒤를 이었고 자사고가 10.2%, 일반고는 9.1%로 나타났습니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 과학고와 영재고 합격률이 일반고 3배 정도로 훨씬 높은 겁니다.
또 일부 고등학교가 서류평가 시스템에서 편법으로 과거 졸업자 대학진학실적이나 학생 어학 성적 등을 제공한 사실도 발견됐습니다.
자기소개서, 추천서에 기재가 금지된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 내용이 들어가는 등 위반 사항 366건이 확인됐습니다.
자소서가 표절로 추정되는 경우도 228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불이익 조치가 미흡하거나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교 정보 제공방식을 개선하고 자소서 등 비교과 영역 대입반영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박백범 / 교육부 차관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어학 등 특기자전형을 점진적으로 폐지하고 고른 기회전형은 지속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추가로 확인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특정감사를 실시해 행정적인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김명신 / 영상편집: 김종석)
또 대학들이 고등학교별 등급을 매겨 학생을 평가하는 이른바 고교등급제를 적용했는지 추가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