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지역의료 육성 대책···"의료격차 줄인다"

회차 : 337회 방송일 : 2019.11.11 재생시간 : 02:40

김유영 앵커>
정부가 지역별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한 지역의료 육성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대도시 병원까지 가지 않고 지역에서도 중증 질환을 안심하고 치료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대도시와 소도시 간 의료 격차를 나타내는 의료 불균형.
수도권과 대도시에 주요 의료기관이 몰려 있는 탓에 지방에 거주하는 환자들은 상대적으로 의료 접근성이 낮고 사망률도 높습니다.
실제 중증질환 입원진료 비율을 보면 서울시민은 93%인 반면 경북도민은 23%로 차이가 큽니다.
양질의 의료서비스에서도 격차가 났습니다.
입원환자 사망비는 지역에 따라 서울과 최대 1.4배까지 벌어집니다.
정부가 이같은 의료격차를 줄이기 위해 지역 의료 육성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지역 의료자원을 확충하고, 지역 보건의료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먼저, 내년 하반기부터 지역 중소병원 가운데 '지역우수병원'을 지정해 2차 진료기능을 담당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녹취> 김강립 / 보건복지부 차관
"지역우수병원은 필수의료를 수행할 수 있는 규모와 의료진을 갖춘 곳을 지정할 것이며, 지역우수병원 명칭을 표시하여 주민의 의료이용을 유도하고 성과에 따라 건강보험 보상과 연계토록 하겠습니다."

지역우수병원과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된 공공병원은 응급환자 이송 단계부터 환자 상태를 공유하고 중증 정도에 따라 이송병원을 정하는 등 의료 협력을 강화합니다.
농어촌 등 필수의료 취약지에는 건강보험 수가에 지역가산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에는 공공병원을 신·증축하고, 필수 의료 자원을 확충합니다.
전국 시, 군, 구 중 절반 이상이 300병상 이상의 종합병원과 응급의료센터가 없는 상황을 고려한 겁니다.

녹취> 김강립 / 보건복지부 차관
"지방의료 기능보강 예산을 작년보다 100억 원 이상 증액해 2020년 정부안에 총 1,026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공주권, 해남권과 같이 응급의료센터가 없는 지역은 시설과 인력지원을 통해 지역 응급의료센터를 육성해 응급의료 공백을 해소하겠습니다."

의료 인력도 확충합니다.
국립대병원에서 지역의료기관으로의 의료인력 파견을 활성화하고, 올해 하반기부터는 간호인력 인건비 지원 대상인 취약지역을 82개 모든 군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양세형)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