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이낙연 총리, '철도파업 자제' 거듭 요청

회차 : 343회 방송일 : 2019.11.19 재생시간 : 02:32

김유영 앵커>
철도파업이 내일(20일)로 예정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파업자제를 거듭 요청했습니다.
또 중소기업 주52시간 근로제에 대해서는 조속한 관련법 처리를 강조했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제49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이낙연 총리는 철도파업과 중소기업 주52시간 근로제 등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한국철도공사와 자회사 노조가 내일(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 국민 불편과 어려운 경제, 국가적 외교행사를 감안해 파업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국무총리
"대입 수험생들이 논술과 면접시험을 위해 이동하는 데 불편을 겪었고, 앞으로의 대입 일정에 대해서도 걱정하고 있습니다. 파업이 계속되면 다음 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 오시는 외빈 등의 불편과 국가 이미지 하락도 우려됩니다."

이어 "노조의 생각을 이해하지만 모든 것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는 없다"며 "한국철도공사의 경영상태와 정부의 재정여건도 고려해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철도공사도 더 열린 자세로 교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총리는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의 무기한 파업도 거론하며 "파업과 점거 농성으로 환자와 보호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노사는 조속히 해결책을 찾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중소기업의 주 52시간 근로제 보완대책도 언급했습니다.
이 총리는 "산업 현장에서는 연장근로를 할 수 밖에 없고 인력충원이 어려운 경우도 호소하고 있다"며 "정부는 절박한 현실을 더는 외면할 수 없어 보완방안을 내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노사정은 주 52시간제 안착을 위해 탄력근로제 개선에 합의하고 국회에 법률 개정을 촉구했지만, 국회는 아직도 법안심의 일정조차 잡지 못했다"면서 국회에 관련 법안 처리를 거듭 요청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국무총리
"보완대책으로는 현장의 난관과 혼란을 모두 해소할 수는 없다는 점을 정부도 잘 압니다. 근본적으로는 근로기준법이 개정돼야 합니다. 국회가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주시길 거듭 요청드립니다."

이 총리는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에 계기도기간과는 별도로 근무체계 개편과 구인난 해소를 위한 현장지원대책을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보완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박지선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